Proteus > 일반 토론 > 제목 정보
NotMacArthur 2013년 3월 28일 오전 8시 07분
BROTEUS
I thought about buying this, but then I just went outside for a run.
9개 중 1-9 표시중
< >
Atlan 2013년 3월 30일 오전 5시 45분 
And no one ever laughed.
NotMacArthur 2013년 3월 31일 오후 3시 58분 
thnx for comment brah
Vallen 2013년 5월 14일 오전 10시 40분 
Atlan님이 먼저 게시:
And no one ever laughed.

I did, aswell as everyone on this forum who isnt a hipster. This 'game' is a freaking joke, seriously just go out for a walk in the park its literally the exact same thing.

This is like all the people who said that bientôt l'été and dear esther were good.

If you want a game with incredible art style try out Trine, at least that has some great gameplay to go with it.
Rick 2013년 5월 14일 오전 10시 50분 
No one said bientôt l'été was a good game ever. I liked Proteus and Dear Esther but bientôt l'été was pure crap.
Tasty Toasted Toad 2013년 5월 14일 오후 1시 04분 
this game is pure crap
WarPigeon 2013년 5월 14일 오후 10시 11분 
;810924134076750634님이 먼저 게시:
Atlan님이 먼저 게시:
And no one ever laughed.

I did, aswell as everyone on this forum who isnt a hipster.

What if I laughed at, not with, the OP?
WarPigeon님이 마지막으로 수정; 2013년 5월 14일 오후 10시 11분
Atlan 2013년 5월 15일 오전 12시 01분 
Vallen님이 먼저 게시:
Atlan님이 먼저 게시:
And no one ever laughed.

I did...

Your humor must be pretty plain.
Jigramunt 2013년 5월 15일 오전 2시 57분 
What if i don't have a park near me and the only thing i see in a mile radius is desolate land?Can i enjoy this game then?
Berthor 2013년 5월 29일 오후 2시 33분 
You don't need to be on acid to enjoy a run outside. Running wins.
9개 중 1-9 표시중
< >
페이지당: 15 30 50